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양우 장관 "日군함도 강제노역, 왜곡해도 진실 밝혀진다"

기사승인 2020.06.28  23:46:21

공유
default_news_ad1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일본 산업유산정보센터의 역사 왜곡을 지난 25일에 이어 28일 다시 비판했다.

박양우 장관은 이날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가 미국 외교전문매체인 '더 디플로맷'에 지난 25일에 기고한 글을 소개하며 일본이 국제사회의 약속을 깨트린 사실을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군함도 등 이른바 '메이지(明治) 일본 산업혁명 유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결정됐을 당시 "한국 정부의 요구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 권고에 따라 하시마 등에 '강제로' 끌려왔던 한반도 출신자들의 존재를 인정하고 이들을 기리기 위한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군함도 등을 소개하기 위해 수도 도쿄도에 설치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선 당초 약속과 달리 한반도 출신 징용자들이 강제노역에 시달리고 차별대우를 받았다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의 증언과 자료들이 전시되고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SNS -박양우의 현장이야기© 뉴스1


박 장관은 "일본 정부는 지난 15일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일반인에게 공개하면서 이같은 약속을 이행하지 않음으로써 세계유산 제도의 가치와 존재 이유를 근본적으로 훼손했다"며 "이는 국제사회에 대한 한 가닥 남은 신뢰마저 저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식민지 암흑 속, 그보다 더 어두웠을 군함도 탄광에서 노역을 강요받았던 수많은 한국인들의 고통은 반드시 인정받아야 할 역사적 진실"이라며 "역사는 사실대로 기록되어야 하고 일본 정부는 정직해야 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 25일에 "일본 정부의 약속 이행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대응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역사 은폐와 왜곡을 사과하고 국제사회의 정직한 일원이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군함도 항공사진(출처 위키디피아)©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